안훈민, 재테크 하기 전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거들(참돌, 2014) 읽다.


경제 생태계에서의 적자생존  


201510월 현 시점. 한국은행의 기준 금리는 연 1.5%. 이는 대한민국 건국 이래 가장 낮은 수치이다. 우리의 경제 생태계는 세계 경제와 급속히 커플링되고 있으며, 2008년 금융 위기 이후 전 세계의 저금리 공조화 현상에 우리 역시 동참하고 있다. 고성장, 고금리의 키워드는 이제 화석이 된 역사다. 은행에 적금만 꾸준히 넣어도 목돈을 만들 수 있었던 과거와 달리 변화하는 경제 흐름을 이해하고 이에 대처하지 않으면 퇴행할 것이다. 다윈의 적자생존은 단순한 진화의 발전 경로를 제시한 것이 아니다. 이것은 세계를 이해하는 하나의 패러다임이자 인식의 틀이다. 세계는 달라졌고, 그 흐름은 급변한다. 그 흐름에 적응하는 자가 생존한다. 생존을 위해 책을 읽는다.


세계의 질서는 자본주의의 원리로 수렴된다. 자본주의적 질서가 옳으냐, 그르냐는 것과 이 자본주의에서 살아남는 방식에 관한 문제는 결이 다르다. 이 자본주의 생태계가 설령 불합리하고 부조리할지라도, 이곳에서 태어난 이상 이 생태계에 적응해야 한다. 탄생과 죽음이 순환되는 자연의 질서가 설령 부조리하다 생각될지라도 존재는 태어난 이상 이 운명에 순응하며 살 수밖에 없듯. 불가항력이다.

 

하지 말아야 할 것과 해야 할 것을 분류했다. 보험과 은행 예적금은 하지 말아야 할 것이고, 연금과 주식은 해야 할 것들이다. 주식에서 테마주, 선물 옵션, ELW를 하면 안 되고, ETFELS, 맥쿼리 인프라 등을 위시한 우량 고배당주는 해야 할 것들이다.

 

불투명한 시대다.

그렇다고 손 놓고 있을 순 없지 않은가.

사냥에 위험이 따르듯, 농사에 가뭄과 홍수를 예측할 수 없다. 그러나 수렵과 농경과 산업화를 넘어 인류는 여기까지 발전했다.

존재는 불안하다. 그러나 살아가야만 한다.

살아가라고 태어났으니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가림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8.30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