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채널 e (2007, 북하우스)

가슴으로 읽는 우리 시대의 지식(知識)이란 부제가 달린 이 책은 불편하다. 한 잔의 커피에 담긴 노동력 착취에 관한 널리 알려진 이야기도 불편하고, 축구공 하나를 만들고 일당 300원을 받는 파키스탄의 어린 아이들, 라 쿠카라차 라 쿠카라차 아무 생각없이 불렀던 즐거운 멕시코 민요의 한 맺힌 사연 역시 그냥 읽고 넘기기에는 가볍지 않은 이야기다. 상처에서 영혼은 성숙한다.

책은 말한다.
사소한 것들의 사소하지 않음. 화려함의 다른 이름, 추악함. 편리 뒤에 웅크리고 있는 폭력. 감동을 주지 않는 지식은 흡인력이 약하다. 이 책은 착취와 폭력, 인습과 상식을 감성(感)을 자극하며 알려준다(知). 책이 지향하는 가치는 생태와 인권, 성찰과 상호주의다.

우리는 단 한 개의, 개별적 팩트의 부당함만을 탓해서는 안 된다. 그러한 모순과 부조리가 만들어진 매커니즘까지 바라보는 혜안이 필요한 것이다. 지식채널 e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불편한 진실을 감성적으로 들려주며, 하나하나의 픽셀을 조합함으로써 부조리의 얼개를 들추는 것이다. 소장 가치 있으며, 좋은 책이다. 물론 <지식채널 e> 영상 자체가 더욱 훌륭함은 두말할 나위 없다.
 
지식채널 e 다시 보기


 

깨진 그릇은
칼날이 된다.


절제와 균형의 중심에서
빗나간 힘
부서진 원은 모를 세우고
이성의 차가운
눈을 뜨게 한다.


맹목의 사랑을 노리는
사금파리여,
지금 나는 맨발이다.
베어지기를 기다리는
살이다.
상처 깊숙이서 성숙하는 혼
깨진 그릇은
칼날이 된다.
무엇이나 깨진 것은
칼이 된다.

- 오세영, 그릇1


Posted by 가림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efreelog.tistory.com BlogIcon 옹리혜계 2009.07.25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거 갠찮던가요? 가림토님 말 듣고 함 사볼라구여... (TV프로랑 비교해서 어떻던가요?)
    음, 글구 일전에 저한테만 구해주신다는 예의 백과사전 말입죠...
    저그 나들목 헌책방이 개점휴업이던디...(휴갈 가셨남? 아님 저 처럼 무기력증에 시달리구 계신건감? 저간의 사정을 몰라서리...)

  2. Favicon of https://energ.tistory.com BlogIcon 에너자이죠 2009.07.25 2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처음 해봤습니다.. ㅎㅎ
    좋은하루 되세요..

  3. Favicon of https://catcherintherye.tistory.com BlogIcon itr 2009.07.26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식채널e ! 5분의 비디오가 책 한권을 이길 수 있다는 걸 알려준 프로그램이에요~
    비록 작년 촛불정국때 PD님이 해임 당하신 이후로 본 적은 없지만
    정말 가슴을 쿵쿵 치는 프로그램이죠.
    정말 좋은 주제들이 많았지만 특히 '주동자가 없는 시위' '변호사 조영래'가 기억에 남습니다.
    아, 그리고 사진에 뜻을 두는 저로써는 앙리 까르띠에 브레송 편과 매그넘 편도 재밌게 봤어요 하하

    • Favicon of https://garimtos.tistory.com BlogIcon 가림토.. 2009.07.26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시대 최고의 TV 프로그램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진실을 보며 외면하고 싶은 종류의 사람도 있고, 환호하며 감격하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가슴을 쿵쿵 친다고 표현하셨는데,젊은 시인 작가님은 위에 인용한 시처럼 '베어지기를 기다리는 맨발'이며, '성숙하는 영혼'입니다.
      나른한 일요일 오후입니다. 푹 쉬셔요~ ^^

  4. Favicon of https://jeagalkn.tistory.com BlogIcon 제갈근. 2009.11.10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송이며 책이며 처음 나올때 많은 사람들에게 큰 감명을 주었던것 같아요. 특히 책은 3권부터 깊이가 굉장히 깊어지던데 얼마전에 5권이 나왔더라구요 얼른 구입해서 보고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