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순,『선비의 배반』(고즈윈, 2004) 읽다.

 

․ 海東(해동) 六龍(육룡)이 나라샤 ① 일마다 天福(천복)이시니.
․ ② 古聖(고성)이 同符(동부)하시니 <1장>

․ 狄人(적인)ㅅ 서리예 가샤 狄人(적인)이 갈외어늘 岐山(기산) 올마샴도 하늘 뜯디시니.
․ 野人(야인)ᄉ 서리예 가샤 野人(야인)이 갈외어늘, 德源(덕원) 올샴도 하늘 뜯디시니. <4장>

․ 블근 새 그를 므러 寢室(침실) 이페 안즈니 聖子革命(성자혁명)에 帝祜(제호)를  뵈오니.
․ 큰 배야미 가칠 므러 즘겟 가재 연즈니 聖孫將興(성손 장흥)에 嘉祥(가상)이 몬졔시니. <7장>

․ 말씀을 사뢰리 하대 天命(천명)을 疑心(의심)하실 새 꾸므로 뵈아시니.
․ 놀애를 브르리 하대 天命(천명)을 모르실 새 꾸므로 알외시니. <13장>

․ 해동(우리나라)의 여섯 용이 날으시어서, 그 행동하신 일마다 모두 하늘이 내리신 복이시니
․ (이것은) 중국 고대의 여러 성군(聖君)이 하신 일과 부절을 맞춘 것처럼 일치하십니다. <1장>

․ (주나라 태왕 고공단보가) 북쪽 오랑캐 사이에 사시는데, 그들 오랑캐가 침범하므로 기산으로 옮으심도 하늘의 뜻이시도다.
․ (익조가) 여진족 사이에 사시는데, 그들 여진족이 침범하므로 덕원으로 옮으심도 하늘의 뜻이시도다. <4장>

․ 붉은 새가 글을 물고 (문왕의) 침실문 앞에 앉으니 거룩한 임금의 아들(무왕)이 혁명을 일으키려 하매 하느님이 주신 복을 미리 보이신 것입니다.
․ 뱀이 까치를 물어다가 큰 나뭇가지에 얹으니, 거룩한 임금의 성손(聖孫)인 태조가 장차 일어남에 있어 (하늘이) 경사로운 징조를 먼저 보이신 것입니다. <7장>

․ (무왕에게 은나라 주왕을 치라는) 말씀을 사리는 사람이 많다. (무왕이) 천명을 의심하므로 (천명인지 아닌지 몰라 주저하므로) (신인이) 꿈으로 (주왕을 치라고) 재촉하시도다.
․ (여말에 이씨를 찬양하는) 노래를 부르는 이가 많되, 천명을 모르시므로 (나라를 세우지 않더니) (하늘이) 꿈으로 알리시도다. <13장>

 

훈민정음으로 기록된 최초의 문헌인 용비어천가(위 인용 - 고어(古語)가 깨짐)는 조선 건국의 정당성을 도모하기 위해 지어졌다. 악장의 대표작인 이 노래에서 조선 개국의 정당성은 두 가지 조건(①,②)을 갖춤으로 완비된다. ① - 조선은 하늘이 주신 복을 받았다. ② - 조선의 왕은 중국의 옛 성군과 동일한 행위를 했다. 용비어천가를 인용한 까닭은 저자가 강조한 천인합일설의 개념이 용비어천가 창작 동기와 일치하기 때문. (첨언. ②는 3장부터의 형식적 특징에서 잘 구현된다. 이 사적찬은 전절에서 중국 왕에 대한 얘기를, 후절에서 조선 왕에 대한 얘기를 대응하게 배치해 놓았다. 이를 통해 중국의 성군과 조선 임금의 등가성이 성립한다. 물론, 이는 ‘권위에의 오류’에 해당한다. 나는 어찌된 일인지 용비어천가에 대해 좀 안다.)

천인합일설(天人合一設)이란 천명(天命)과 인심(人心)을 하나로 보는 것이며, 이에 따른다면 인간에게 가장 중요한 덕목은 하늘의 뜻을 좇는 것이다. 하늘의 뜻과 합치하기 위해 군주는 부단한 자기 수양이 필요하며, 군주의 정심(正心)은 곧 치국(治國)의 요체다. 이러한 천인합일설의 논리는 조선 건국 정당성의 근거가 된다. 왜? 고려 왕조는 하늘의 뜻을 역행했기 때문에 나라의 기운이 쇄한 것이며, 조선은 순리대로 천명을 받아들이기 때문에 개국할 수 있었다는 것. 위의 용비어천가 인용문(파란색 글씨)을 보면, 조선 개국 과정에서 천명(天命)이 얼마나 강조되었는지를 잘 알 수 있다.

학교 다닐 때 달달 외던 요놈. 요 ‘하늘 뜯’이 바로 천인합일설이며, 이는 조선 시대의 역사 전체를 통시적으로 관통하는 중요한 사상적 근거가 된다. 저자에 의하면 정도전의 ‘총재론(冢宰論)’은 이 천인합일설에서 파생된 개념이라 한다. 정도전의 총재론(冢宰論)에서 ‘재상(宰相)’이란, 재상이 어리석은 군주를 보상(輔相)하고[相], 백관과 만민을 다스려 그들의 마땅한 바를 잃지 않게 하는 일[宰]을 해야 한단다. 정리하자면, 하늘의 뜻을 거스르지 않아야 나라가 바로 서며, 이를 위해서 임금은 바른 마음(正心)을 함양하도록 수행해야 하는데, 이를 곁에서 보필해 주는 이가 선비(宰相)라는 것이다.

정도전의 총재론은 시대의 변곡점마다 양태를 변주하여 영․정조 시대까지 이어진다. 임금은 다른 무엇보다도 마음의 본질을 탐구하고 그 수양론으로 심학(心學)에 몰두하여야 하며, 이는 곁에서 도와주는 선비(宰相)을 통해 가능하므로 이는 신권(臣權)의 강화로 변용된다. 조선 시대의 사대부(士)는 임금에게 심심 수양에 역점을 두라고 강변하며, 자신의 기득권을 강화․유지했다는 것이다. 이는 협의로 볼 때 절대 왕권에 대한 배반이며, 광의로 본다면 백성에 대한 배반이며, 곧 나라에 대한 배반이라는 것이다. 무릇 위정자란 충(忠)으로 임금을 보필하고, 선정(善政)으로 백성을 다독여야 하는 것. 그런데 조선 선비의 ‘충’과 ‘선정’이란 표면의 하단에는 ‘기득권 유지’라는 현실적 이해 관계가 탐욕적으로 똬리를 틀고 있었다는 얘기다. 저자의 해석에 따르면 동인(東人)이니, 서인(西人)이니 - 남인(南人), 기호학파(畿湖學派), 영남학파(嶺南學派), 노론(老論), 소론(少論) 등의 성리학의 분파도 결국 밥그릇 쌈이라는 것.

대개의 역사서가 왕조를 중심으로 서술된 반면, 이 책은 선비들의 담론을 중심으로 내용이 전개된다. 3부까지 전개된 붕당 정치는 우리가 알고 있는 그 공리공담 맞다. 이 책에서 글쓴이가 역점을 둔 부분은 <4부. 왕권과 신권의 대결>이며, 여기에는 효종과 송시열의 갈등이 비교적 상세하게 서술되어 있다. 쉬운 말로 송시열이 ‘심학(心學)’이란 칼을 들고 효종을 갖고 놀았다는 얘기. 특히 ≪심경(心經)≫과 관련된 ‘밀고 ․ 땅기기’는 꽤 재밌다.

뱀발 : 저자 후기. 저자의 바람과 달리 그들(참여정부)은 실수했다. 그 결과 그들은 기묘사화 아닌, 기축사화를 당했다. 과연, 역사란 나선의 동심원인가.

 

Posted by 가림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efreelog.tistory.com BlogIcon 옹리혜계 2009.09.19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0여년 동안이나 지속된 조선의 붕당정치를 일견 '밥그릇싸움'으로 단순화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입니다. 적어도 동서분당 초기에는 말 그대로 '붕당'의 의미를 살리는 구조였으니까요. 서구의 정당정치가 부러울까요?

    왕권중심이니, 신권중심이니 하는 논의는 별론으로 돌리더라도 최소한 송시열의 등장(정확히는 그의 죽음을 둘러싼 예송논쟁) 이전까지는 합리적인 정치구도를 이뤘다고 생각합지요.

    그 이후가 문제인데... 서로 죽고 죽이는 살육의 정치가 돼버린 데에는 언급하신대로 사대부 계급의 현실적인 이해관계가 가장 큰 동인으로 작용했겠지만, 그 이면에 존재하던 당시 사회구조적인 문제를 간과해서도 곤란하다는 생각입니다. 소위 단계적 계급구조(물론 조선에만 국한된 얘긴 아닙니다) 하에서 사대부들의 선택권이 현실적으로 한정,고착돼 있었다는 건 결국 생존권의 문제로 발전할 수 밖에 없는 구조라는 말입지요.

    결론적으로 조선의 붕당정치구도 자체를 부러 폄하할 필요는 없다는 겁니다.
    일본학자가 처음 얘기한 '당쟁'이라는 개념으로 몰아가서는 안된다는 얘기입지요.
    최소한 붕당정치구도의 시기 구분만이라도 해야 하지 않나 하는.... 크흐흐~~

    림토님, 즐건 주말요~~

    덧> 오잉~?
    이제 보니 님의 결론은 '접어'두셨구만요... 크럴럴~~

    • Favicon of https://garimtos.tistory.com BlogIcon 가림토.. 2009.09.19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 붕당정치를 '밥그릇 쌈'으로 단순화할 수 있을까? 송시열 등장 이전까진 합리적 정치구도였다.
      2. 송시열 이후의 잦은 사화는 사회 및 정치 구조적 측면에서 봐야 옳지 않을까?
      3. 붕당을 단순 논리로 폄훼하면 안된다. 비판을 하더라도 시기 구분이 최.소.한. 선행되어야 옳다.

      - 이렇게 정리하는 게 맞을까요? ^^

      1. 좋은 말씀 잘 들었습니다.
      전 태정태세문단세..로 이어지는 요 주문가락도 외지 못한 역사 문외한이예요. (전 잘 모릅니다. ㅠ.ㅠ) 특히 눈에 들어온 부분만 제 주관대로 정리했기 때문에 제가 책을 곡해했을 수도 있겠죠. 이 점, 개연성이 있다는 말씀 드립니다.

      2. 제 이해 범위는 이렇습니다.
      고려 말 권문세족과 신진사대부의 대립이 그러하듯이, 이후 왕자와 왕자의 갈등. 왕권과 신권의 갈등. 신하와 신하들의 갈등. 이런 것들은 결국 정치 행위의 과정이며, 대부분의 정치 행위가 그러하듯이 결국 현실적 이해가 주요한 갈등의 촉발점이 되었다. 조선의 개국 이념의 근간이 될 수 있는 '천인합일설'을 바탕으로 치자는 정심이 강조되었다. 정심을 바탕으로 나라를 통치해야만 하늘의 뜻에 어긋나지 않는 정치를 할 수 있다. 왕! 너는 정심이나 지켜라. 우리(신하)가 도와줄테니! 우리 말 잘들으면 왕권이 유지될 것이며, 아니면 국물도 없을 줄 알아! (칼자루를 쥐고 그 칼을 백성의 고혈을 빨아먹는 황충을 위해 썼는가, 정적을 위해 썼는가에 대해선 차치한다)

      3. 옹리혜계님께서는 붕당정치의 폄하 문제를 지적하셨는데, 그것은 제 잘못일 수 있습니다. 책에서 방점을 찍은 부분은 왕권과 신권의 갈등 부분이고, 붕당은 곁가지였습니다. 이 책의 주요 갈등 구조는 왕 vs 신하입니다. 신하 vs 신하의 쌈은 저자가 주의 깊게 지적한 부분이 아니랍니다.

      4. 이 기회에 조선 역사에 대해 좀 공부해 볼까요? 지난번 '지라르'는 메모장에 적어 두었습니다. 조선 역사서 하나만 추천해 줄랍니까요? ^^

    • Favicon of https://efreelog.tistory.com BlogIcon 옹리혜계 2009.09.19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밌습니다. ^^

      1. 저 역시 한국사 전공이 아니라서 깊이 있는 논의는 원천적으로 불가능합니다. ㅠ.ㅠ 흥미 차원입지요...

      2. 송시열 이전의 붕당정치는 '당시' 정치구도상 합리적이었다는 생각일 뿐 그 자체로서 당위성을 담보한다고 보지는 않습니다.

      3. 송시열 이후의 구도에 관해서는... '사회구조적 측면에서 이해해야지만 온당하다'가 아니라 '사회구조적 측면 "까지" 고려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조선의 사대부가 갖는 특수성'도' 감안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지요.

      4. 최소한 시기구분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맞습니다.

      5.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모든 정치행위는 '이해관계'를 밑바탕에 깔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물론 시대에 따라 예의 '이해관계'란 것의 성질이 다르겠지만... 따라서 그 부분에 관한 님의 견해에 동의합니다. 예컨대 개혁군주로 이해되는 정조대왕의 경우만 보더라도 남인과의 제휴를 추진했다는 사실은 두 세력간(왕과 남인)에 현실적 이해관계가 합치된 결과일 뿐 시대적 방향성과는 무관한 일이라는 겁니다. 시쳇말로 정조의 입장에서 손쉬운 방법을 택했던 것 뿐이지요.

      6. 소개해 주신 책을 읽어보지 못한 관계로 저자의 관점을 알 수 없고 따라서 위에 단 댓글은 님의 리뷰를 보면서 언뜻 생각나는대로 끄적인 것에 불과합니다.

      7. 책 추천은... 이덕일을 권합니다. 더불어서 김교빈의 '한국철학 에세이'도 함께 읽으면 괜찮지 않나 싶습니다요~

    • Favicon of https://garimtos.tistory.com BlogIcon 가림토.. 2009.09.20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효.. 이제 일 끝냈습니다. 집에 가야죠.
      추천해 주신 책은 메모하겠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철학에세이, 문학에세이 요런 것은 읽어본 기억이 나는데요. 한국철학에세이네요. 동녘이구요. 호오~ ^^

    • Favicon of https://hangurum.tistory.com BlogIcon 헌책방IC 2009.09.24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걸 산교육이라고 하나요. 두분의 덧글, 아주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감히 범접할 수 없으니, 그야말로 山교육입니다.
      철학에세이는... 저도 봤는데 ㅋㅋ

  2. Favicon of https://catcherintherye.tistory.com BlogIcon itr 2009.09.19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예.. 오늘도 정독만 하고 갑니다.. 하아 ㅜㅜ

    • Favicon of https://garimtos.tistory.com BlogIcon 가림토.. 2009.09.21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독은 어려워요. 걍 쓱쓱 읽으셔도 되요. ^^
      중간고사 기간 곧 시작이겠군요. 열심히 하고 있으시겠죠?
      학교 다닐 때 국사, 세계사 공부 열심히 안 한 게 제일 후회됩니다. 요것들, 교재 버린 것도 제일 아깝구요. 흑흑..

  3. Favicon of https://cliffedge.tistory.com BlogIcon 잿빛바람의 유영 2009.09.20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단칠정을 두 분이 논해보심이... :D
    재미나군요. 이래서 공부와 독서가 필요한가 합니다.

    • Favicon of https://garimtos.tistory.com BlogIcon 가림토.. 2009.09.21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단.. 전 5사단 나왔어요. 열쇠부대, 휠체어 부대였죠. GOP 연대가 아니라 늘 훈련, 작업, 훈련, 작업이었슴돠.
      칠정.. 요건 뭔지 잘 모르겠어요. ㅠ.ㅠ
      이래서 공부와 독서가 필요한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