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훈] 꿈 이야기

2011. 1. 5. 13:48

 

꿈 이야기

 

문(門)을 열고

들어가서 보면

그것은 문이 아니었다.

 

마을이 온통

해바라기 꽃밭이었다.

그 헌출한 줄기마다

맷방석만한 꽃숭어리가 돌고

 

해바라기 숲 속에선 갑자기

수천 마리의 낮닭이

깃을 치며 울었다.

 

파아란 바다가 보이는

산 모롱잇길로

꽃상여가 하나

조용히 흔들리며 가고 있었다.

 

바다 위엔 작은 배가 한 척 떠 있었다.

오색(五色) 비단으로 돛폭을 달고

뱃머리에는 큰 북이 달려 있었다.

 

수염 흰 노인이 한 분

그 뱃전에 기대어

피리를 불었다.

 

꽃상여는 작은 배에 실렸다.

그 배가 떠나자

바다 위에는 갑자기 어둠이 오고

별빛만이 우수수 쏟아져내렸다.

 

문을 닫고 나와서 보면

그것은 문이 아니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지훈] 꿈 이야기  (4) 2011.01.05
[최승자] 그리하여 어느 날, 사랑이여  (8) 2010.04.28
[정호승] 수선화에게  (4) 2010.02.21
[신경림] 갈대  (6) 2010.01.02
[유 하] 오징어  (2) 2009.12.17
[두 보] 강남봉이구년  (5) 2009.12.08
Posted by 가림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catcherintherye.tistory.com BlogIcon itr 2011.01.05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이셔요, 띄엄띄엄 선물을 내주고 가시는군요

  2. Favicon of https://cliffedge.tistory.com BlogIcon 잿빛바람의 유영 2011.03.09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부 여쭙니다. 잊은 듯하지만 기억하는 것도 있음이지요.
    이리 가끔 찾아뵙니다. 잘 지내셔야 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