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라면 : The Classic

 

- 노란 포장지로 되어 있고, 투명 비닐로 안쪽의 면이 보인다

 

라면은 원래 이 맛 ㅡ 삼양라면 The Classic.

마트에 갔더니 묶음으로 포장되어 있다. 형형색색의 붉은 포장지의 라면들 틈에서 노란색 포장지의 이 라면이 띈다. 포장지의 글씨를 읽어 보니 맨 위로 “아름답고 소중한 추억을 정성껏 담았습니다”. 중앙에 “三養라면 - The Classic” (Since 1963). 왼쪽 하단으로 ‘진하고 담백한 닭고기 국물맛!’이라고 씌어 있다. 닭고기 국물맛이라니. 삼양 라면은 쇠고기 국물맛이 아니던가. 닭고기 국물맛은 어떤 것일까.

- 단조로운 내용물이 보인다. 면과 스프가 하나씩 있다.


비닐 봉지를 뜯어보니 면과 스프가 나온다. 스프가 하나다.

맞다. 예전 라면은 모두 스프가 하나씩이었는데…. 간식용으로 내가 제일 좋아했던 뿌순(?) 라면, <우리집 라면>도 스프가 하나였다. 라면을 스프칠(라면에 스프를 뿌려 먹는 걸 전문용어로 ‘스프칠’이라 한다)을 해 뿌숴 먹고, 남은 스프로는 밥도 비벼먹었다. 꿱ㅡ. 어쨌든 포장지나 내용물의 구성으로 볼 때, 이 라면은 배고팠던 시절의 추억을 조금씩 환기하게 한다.


- 라면은 양은 냄비에 끓여야. 뒤로 익어가는, 연시도 보인다.

 

물을 끓인다.

조리법을 본다. 라면은 조리법대로 끓여야 제대로다.

1. 끓는물 550ml(종이컵 3컵)에 면과 스프를 넣고 4분간 더 끓입니다.

2. 식성에 따라 김치, 계란, 마늘, 파 등을 넣어 드시면 더욱 맛이 좋습니다.

조리법 역시 간단하다. 물 양이 일반 라면에 비해 좀 적은 듯. 포장쥐 뒤를 흝어 보니 희망소매가격 : 700원. 유통기한 2010년 3월 13일 등이 적혀 있다. 물이 끓는다. 라면 퐁당. 스프도 퐁퐁당.


- 완성된 삼계탕. 삼양라면 + 계란 = 삼계탕이다.


양은 냄비 채 라면을 먹는다. 뚜껑에 라면 면발을 옮겨 후후 불어가며 먹어야 제대로다.

과연 추억이란 넘이 라면의 수증기를 흠향할 수 있을는지. 과연 나는 까까머리 소년으로 화신할 수 있을는지. 글쎄….

우선 면발은 쫄깃하다. 국물맛도 포장지에 씌어 있는 대로 담백한 듯 하다. 쫄깃한 면발, 담백한 국물맛. 이 환상조합에도 뭔가 부족한 게 있다. 그게 뭘까. 라면맛을 고증했던 라면 회사 직원분들은 예전의 조리법대로 라면을 만들었을 것이다. 재료도 아마 원조 삼양라면의 성분비율을 가급적 유지했을 것이다. 그런데 뭐가 부족하지. 왜 예전의 맛이 아닐까.

흠…. 결국 변한 건 내가 아닐까. 지금의 라면 맛에 길들여진 내 혀의 미각이 문제가 아닐까. 라면은 삼양 라면의 그대로인데, 라면 맛을 느끼는 내 감각이 변한 게 아닐까. 세상은 그대로인데. 격세지감(隔世之感)이 아닌, 격아지감(隔我之感)!

청산(靑山)은 내 뜻이요 녹수(綠水)는 님의 정이
녹수 흘러간들 청산이야 변할손가
녹수도 청산을 못 잊어 울어예어 가는고

- 황진이

 

Posted by 가림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ometimesgoodfood.tistory.com BlogIcon 초코바 2009.11.15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그릇에 옮겨 먹는게 좋은 라면이 있고
    끓여서 냄비째 바로 먹는게 좋은 라면이 있는데
    이건 후자에 속하는 라면인듯 했습니다.
    예전같진 않았더라도 맛나게 드셨기를 바랍니다.

    저도 한동안 깊은숲님을 찾아 뵙지 못했지만..
    깊은숲님도 한번도 찾아주시지 않더군요.
    무슨일이라도 있으신건지...

    • Favicon of https://garimtos.tistory.com BlogIcon 가림토.. 2009.11.15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의 말미에서처럼 격아지감을 느꼈더랍니다.
      그런데 초코바님 포스팅 댓글을 보니 작은 위로가 됩니다. 맞아요. 초코바님 말씀대로 재료, 기술의 미묘한 변이가 있을테구요. 우지, 연탄불.. 와, 정말 그러고 보니 위로가 됩니다. 역시 전문가의 섬세함은 다릅니다. 예전에도 대단하다 느꼈는데 새삼 더 우러러 보게 됩니다. ^^

      숲..님은 무소식이 희소식이란 생각, 갖구 이 자리에서 기다리다 보면 곧 오시겠죠. 네.. 별일 없으실 겁니다.

  2. Favicon of https://kimchangkyu.tistory.com BlogIcon 죽지 않는 돌고래 2009.11.15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 보니 아침 ^^;; 으로 닭고기 스프 라면을 먹었습니다. 일전에 마트에 갔다가 동경 유학 시절이 생각나서 샀는데 '정말 라면과 스프 뿐'이라 조금 실망했지요.(아무거나 잔뜩 집어 넣고 먹었더니 맛있더군요.ㅎㅎ)

    저 포장지를 보니 아련함이 느껴지네요. 저 시대를 살아 보지도 않았는데 이상합니다.

    요리를 하는 친구의 말을 빌리자면 추억의 맛은 절대 이길 수 없다는 군요. 포스트 잘 보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s://garimtos.tistory.com BlogIcon 가림토.. 2009.11.16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추억의 맛은 절대 이길 수 없다. 재밌네요.
      과거에 대한 막연한 향수, 그리고 독선적 미화. 과연 그럴 수도 있겠습니다. ㅋㅋ.
      글 쓰시느라 바쁘실텐데, 방문 감사드립니다. ^^

  3. Favicon of https://efreelog.tistory.com BlogIcon 옹리혜계 2009.11.16 0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면, 한동안 입에 안댔다능...(예전 자취시절에 하도 물려서리..크흐흐~~)

    림다님, 활기찬 한 주 여시길요~ ^^

    • Favicon of https://garimtos.tistory.com BlogIcon 가림토.. 2009.11.16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장 후회되는 일 중 하나가 자취 문제입니다. 전 못해봐서 후회돼요. 꼭 한번 해보고 싶었는데.. 그래도 자취생 못잖게 라면 많이 먹고 자랐습니다. 그닥 물리지 않는 것을 보면 라면과 궁합이 맞나 봅니다.
      어젠 일요일이라 짜장 라면 요리사 돼서 예쁜 그릇에 담아 먹었습니다. 완전 맛있었습니다. 맛있는 짜장 라면 드시와요~

  4. Favicon of http://lunatique.biz BlogIcon lunatiquebiz 2009.11.20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라면을 좋아하는 저로써는 참 반가운 포스팅이었습니다~ 특히

    삼양라면을 무척이나 좋아라합니다!! 한국에 있으면 꼬옥 삼양라면

    을 먹는다는 회사도 믿음직스럽구~'' 억울한 사건만 아니었으면

    부동의 1위였을텐데 말이죠..안타깝다는!! 림토님 정말 잘보고갑니

    다 삼양라면 추천꾸욱!!

    • Favicon of https://garimtos.tistory.com BlogIcon 가림토.. 2009.11.21 0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라면을 좋아하는 저로선, 요새 라면님께 죄를 짓고 있습니다. 밥만 먹어요. ^^;;; 한국 들어오면 FM대로 라면 하나 끓여 잡숫고 가셔요. 냄비 채 먹는 라면도 나름 좋습니다. ^^

  5. Favicon of https://jeagalkn.tistory.com BlogIcon 제갈근. 2009.11.26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신기해서 한번 먹어봤는데요 ㅋ
    제 혀가 이상한건지 맛은 다른점을 못느끼겠더라구요 ㅠㅠ

    • Favicon of https://garimtos.tistory.com BlogIcon 가림토.. 2009.11.26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별로 맛 없더라구요.
      제 입맛이 변한 게 분명하다, 라고 판단했습니다.
      예전에 그렇게 맛있게 먹던 야채 호빵도 지금 먹으면 그 맛이 아닙니다. 물론 야채 호빵이 예전과 달라졌겠죠.
      그렇지만 제 입맛도 변한 게 분명합니다. 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