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하 쌀이 나왔더군요. 작년보다 10배 이상 출하량이 많아 쌀 판매가 여의치 않다고 들었습니다. 쌀도 떨어졌고, 밥맛도 없고, 봉하쌀 맛도 볼 겸, 영농법인 <봉하마을>에서 판매하는 봉하 오리․우렁이 쌀을 샀습니다.

 

- 우렁이 쌀 2..5kg 2 봉, 오리 쌀 1kg 3봉. 비닐 포장.

 

- 오리 쌀(좌), 우렁이 쌀(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엄지가 생각보다 크다. 오리랑 놀고 계시다.

 

 

- 우렁이 쌀 개봉 (좌), 우렁이 쌀 후면(중). 오리 쌀 후면(우).

  좌 사진의 계량컵은 원래 가지고 있던 것. 양이 많지 않아 쌀이 금방 사라진다.

 

 

- 막 한 밥. 밥공기에 담아 먹어 본다. 윤기가 좔좔~ 흐르지는 않는다. 카메라가 나쁜 탓만은 아니다.

 

상품 구성을 보니 오리․우렁이 쌀이 백미․현미로 분류 되었습니다. 현미가 조금 더 싸군요. 백미 기준으로 오리 쌀 3kg은 13,200 원(배송료 2,500 원 별도. 이하 생략), 우렁이 쌀 5kg은 20,000 원입니다. 오리쌀 3kg + 우렁이 쌀 5 kg 묶음 포장으로 상품을 구매합니다. 배송료 포함 35,700 원이군요. 조금 비싼 편입니다.

찾아봤습니다. G-마켓 “이천 쌀” 검색하니 첫 번째 나오는 상품이 <임금님표 이천쌀>이네요. 농협 정품입니다. 10kg에 30,000 원이 조금 안 되네요. 배송비 무료구요. 다른 상품은 이보다 저렴해 보이니, 봉하쌀의 경우 시세보다, 계산을 해 보니, 흠흠.. 시세보다, 아무튼 비싸군요. “친환경 무농약”의 프리미엄 값입니다.

배송은 조금 늦었구요(3일 정도). 우렁이 쌀은 2.5kg당, 오리 쌀은 1kg씩 낱개 포장되었습니다. 낱개 포장된 쌀은 처음이라 신기하네요. 포장지 질감 좋고, 우렁이 쌀은 지퍼팩까지 달려서 와이프가 좋아합니다. 종이 재질이 아닌, 비닐 포장이라 보관은 편리하며 쌀의 변질도 적을 듯 합니다.

가장 중요한, 맛은 글쎄요…, 잘 모르겠습니다. 후기를 보니 쌀이 통통하며, 광택이 난다, 탄력도 있다, 평이 좋네요.

퍽 맛있다, 찰지다, Olleh~, 쫄깃하며 아삭하며 게다가 구수하기까지 하다, 그 분을 느낄 수 있다, 등등 천상의 밥맛을 말씀하시는 분이 많긴 했지만, 저는 특별히 맛있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습니다. 햅쌀에 방금 도정을 마친 쌀의 경우 웬만하면 찰지고 맛납니다만, 봉하 오리 쌀이 다른 쌀과 달리 특별히 더 맛있다거나 그런 것은 잘 모르겠습니다. 물론 퍼석퍼석하다거나 입안에서 따로 도는 것은 아니지만, 흠, 단언컨대 천상의 맛은 아니었습니다. 충성도가 약해서일까요. 향수(鄕愁)조차 느끼지 못하니, 난감합니다. 보통의 밥맛과 비슷하니 오히려 실망스럽다고 해야 할까요? 

그래도 뭐, 사람마다 입맛은 다를 테니, 뭐, 쌀 떨어진 집에서는, 한번쯤 봉하 쌀 구입해서 드셔보는 것도 괜찮겠네요. 큰 기대하지 않고 드시면, 무농약 오리 쌀에, 봉하에서 생산된 쌀이라는 상징성에, 이것저것 나쁘지는 않을지도.

주의 : 바로 도정한 쌀이라 물 양을 평소보다 약간 적게 해야 합니다. 안 그러면 떡밥이 됩니다.

 


Posted by 가림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efreelog.tistory.com BlogIcon 옹리혜계 2009.12.23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주문 함 해봐야겠는데요...
    저 역시도 됨됨이가 그저 그런 잡넘인지라 밥 한 공기에 그 분을 '느끼'지는 못하겠지만서두... 걍 한번 먹어보구 싶네욤... 크럴럴~

    참... 갑갑했던 한 해가 ... 이제 다 저물어 가누만요...

    림다님... 많이 바쁘신가 봅니다...
    건강 챙기시길요~ 노땅이라 그런가 쓸데 없는 걱정거리만 잔뜩 이고 앉았슴돠... ^^;;

    • Favicon of https://garimtos.tistory.com BlogIcon 가림토.. 2009.12.24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쁘다..
      지난 [덕수궁] 포스팅도, 실은, 갈치조림 먹던 날 갔다 온 건데요. 이번 [봉하쌀] 포스팅도 2주 전에 쓸라다 이번에 겨우겨우.. 시집 서평 하나 써야 하는데, 이것두 지금 몇 주째 멍.. ㅋㅋ

      그 분을 '느끼'시려면 충성도 27갑자 이상이 되야 가능할 겁니다. 그래도 혜계님은 저공비행이라도 가능하시잖아요.운기조식을 열심히 하셔서 '노땅'혜계님, 고공비행 도전해 보삼요~ ㅋㅋ
      전, 어제, 심야 <아바타> 보고 눈이 휘둥그레~ 혜계님 고공비행 성공하시면 저도 한번 태워주세요. 저와 접신(교감?)해서 저도 비행의 짜릿함을 느끼고 싶사와요~

  2. Favicon of https://cliffedge.tistory.com BlogIcon 잿빛바람의 유영 2009.12.24 0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본 블로고스피어의 몇몇 평과 그리 다르지 않네요.
    저 역시 차후에 한 번 주문해 봐야겠는데요.
    오리와 우렁이 각각 밥맛이 다르시던가요?
    파란집으로도 보냈다하던데 맛이라도 보셨는지 궁금하네요.
    숭고한 쇠고기 국 앞에선 겸허해지셔야 해요.

    림다님. Merry Christmas! :)

    • Favicon of https://garimtos.tistory.com BlogIcon 가림토.. 2009.12.24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리랑 우렁이랑요. 오리쪽이 좀 나은 것 같아요. 그래서일까요. 오리쪽이 값도 조금 더 비싸구요. 낱개 포장 귀엽습니다.

      오리랑 쥐랑 싸우면 누가 이길까요? 음.. 아무래도 쥐가 이기겠죠?
      내 친구 변태오징어가 "삶은 닭똥구멍이다"라는 격언을 남기고 홀연히 사라진 날, 변태오징어네 닭장에는 닭의 변사체가 발견되었다 합니다. 간밤에 쥐가 닭똥구멍을 통해 닭의 내장을 다 갉아 먹은 거였죠. 닭은 똥구멍에 신경이 없어서 닭똥구멍을 살살 긁어 닭똥구멍을 통해 닭 내장을 잡수신 겁니다, 쥐님께서. 변태오징어는 이에 충격을 받고, 시대와 세상과 삶의 비밀을 깨닫고, 닭똥구멍같은 삶을 개탄하며 3년간 잠적했더랍니다.
      닭이랑 오리랑은 친척간일테니 오리는 쥐한테 지겠죠. 그런데 깨어 있을 때는 쥐가 닭이나 오리한테 접근하기 힘들겠죠. 닭도 오리도 부리가 있을테니 말입니다. 잠자고 있을 때를 조심해야 합니다. 쥐는 잠잘 때 똥구멍을 긁어 내장을 먹습니다. 밤은 '금잔화'도 '인가'도 보이지 않게 만들 뿐만 아니라, 쥐가 닭똥구멍을 갉아 먹는 시간입니다. 조심해야 합니다, 불침번이라도 서야 합니다.
      저는 한번 잠들면 좀체 깨지 않아 걱정입니다만,

  3. Favicon of https://catcherintherye.tistory.com BlogIcon itr 2009.12.27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어머니가 해주시는 밥만 먹다보니..(자랑..^^;)
    림토님, 즐거운 성탄절 보내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