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오영] 달밤

메모 2010. 2. 8. 15:30

 

  달밤

 

내가 잠시 낙향(落鄕)해서 있었을 때 일.

어느 날 밤이었다. 달이 몹시 밝았다. 서울서 이사 온 윗마을 김 군을 찾아갔다. 대문은 깊이 잠겨 있고 주위는 고요했다. 나는 밖에서 혼자 머뭇거리다가 대문을 흔들지 않고 그대로 돌아섰다.

맞은편 집 사랑 툇마루엔 웬 노인이 한 분 책상다리를 하고 앉아서 달을 보고 있었다. 나는 걸음을 그리로 옮겼다. 그는 내가 가까이 가도 별 관심을 보이지 아니했다.

“좀 쉬어가겠습니다.”

하며 걸터앉았다. 그는 이웃 사람이 아닌 것을 알자,

“아랫마을서 오셨소?”

하고 물었다.

“네, 달이 하도 밝기에…….”

“음! 참 밝소.”

허연 수염을 쓰다듬었다.

두 사람은 각각 말이 없었다. 푸른 하늘은 먼 마을에 덮여 있고, 뜰은 달빛에 젖어 있었다. 노인이 방으로 들어가더니, 안으로 통한 문소리가 나고 얼마 후에 다시 문소리가 들리더니, 노인은 방에서 상을 들고 나왔다. 소반에는 무청김치 한 그릇, 막걸리 두 사발이 놓여 있었다.

“마침 잘 됐소, 농주(農酒) 두 사발이 남았더니…….”

하고 권하며, 스스로 한 사발을 쭉 들이켰다. 나는 그런 큰 사발의 술을 먹어 본 적은 일찍이 없었지만 그 노인이 마시는 바람에 따라 마셔 버렸다.

이윽고,

“살펴 가우.”

하는 노인의 인사를 들으며 내려왔다. 얼마쯤 내려오다 돌아보니, 노인은 그대로 앉아 있었다.

  - 윤오영, 『고독한 반추』(관동출판사, 1975)

 

 

Posted by 가림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cliffedge.tistory.com BlogIcon 잿빛바람의 유영 2010.02.08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좋은 수필. 참 좋군요. 고맙습니다. 꾸벅. :)
    바쁘시죠? 나중 한가한 시간되시면 http://durl.me/bz5u 가셔서 한 번 보세요.
    ‘TV XLoader’는 설치하실 필요 없습니다.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geulter BlogIcon 글감옥에서온편지 2010.02.08 1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제 블로그보다 좋은 글들이 더 많군요. 괜히 제가 움츠려듭니다.

  3. Favicon of https://ok365.tistory.com BlogIcon 오지코리아 2010.02.08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주 한잔하고,
    노인은 그대로 앉아서..
    달빛이랑 얘기 하시는 중인가 봅니다^^

  4.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2.10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빛은 인간의 정서와 맞닿아있는 것 같습니다.
    달빛에 마음속 울림이 없다면 사람이 아닐 듯 하고요.
    노인과 달빛 그리고 농주. 운치가 절로 묻어나네요.
    저도 그림 같은 풍경 속에 주인공이 되고 싶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