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택, 태아의 잠(문학과 지성사, 1991) 읽다.

 

날것의 상상력, 이 시대의 우화

 

세계는 우화가 아닐까.

듣자하니 선승들은 면벽수행을 하며 선()을 찾았다 하던데, 어쩌면 그 벽 속에 돈오점수의 비의가 숨겨져 있었던 게 아니었을까. 싱크대 개수대에 아무렇게나 방치되어 건조한 공기에 말라가고 있는, 아직 설거지되지 않은 접시와 그릇들의 변죽, 하나의 초점으로 수렴되어질 그 날렵한 유선형의 포물선 각도는 어쩌면 상징이 아닐까. 은유가 아닐까.

 

김기택의 첫 시집은 3부로 구성되어 있는데, 그 중 1부는 동물을 제재로 한 시들이 엮였다.

과연 두고두고 읽을 법 했다.

집요하고 날렵하게 직조된 상상력의 덩어리들,

베어 물면 핏물이 뚝뚝 떨어질 듯한 날것들의 호흡과 움직임.

무엇보다 이 날것의 우화는 자연과 대척점에 있는 도시 문명 속 우리들의 그림자를 투사하기 때문에 그 떨림은 솔직하다.

간만에 떨리게 하는 시집을 읽는다.

 

고른 시


Posted by 가림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andinbook.tistory.com BlogIcon 반디앤루니스 2014.01.03 0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떨리게 한다...는 표현이 시집 앞으로 저를 냅다 끌어다놓네요.ㅎ

    - 현선 드림